방문을 환영합니다.
미주 한인 뉴스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존 듀럼 특검이 밝혀낸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의 진실

"FBI, 트럼프 러 스캔들 정식수사 부적절".. 특검 4년만에 결론
"내사 정도 그쳤어야 할 사안.. 수사·정보기관 결탁증거는 없어"
"마녀사냥 음모 밝혀라" 트럼프 지시로 시작.. 수사성과는 미미

Photo Credit: 존 듀럼 법무부 특별검사, United States Attorney's Office, District of Connecticut

존 듀럼 특검이 오늘(15일) 2016년 대선 관련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러시아 내통 스캔들’의 최종 보고서를 발표했다.

특검은 300 페이지에 달하는 보고서를 통해 FBI와 법무부를 날카롭게 비판했지만, 개인의 특정 혐의를 고발하거나 당국의 수사 방식 변경은 촉구하지 않았다.
 

동시에 특검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동맹의 바람대로 ‘FBI 수사가 정치적 마녀사냥’이라는 사실도 인정하지 않았다.

다음은 CNN이 보도한 특검 보고서의 5가지 핵심 포인트다.

◼ FBI는 트럼프 수사를 서둘렀다

특검은 이번 보고서를 위해 480회 이상의 인터뷰를 실시하고, 총 6백만 여 페이지로 구성된 1백만 개 이상 문서를 입수 및 검토했으며, 190개의 대배심 소환장을 발부했다.

우선 특검은 FBI가 ‘크로스파이어 허리케인’(Crossfire Hurricane)이란 코드명으로 약 1년에 달하는​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에 대한 전면 조사를 시행하기 전 별다른 사전 검토나 조사를 실시하지 않은 점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전면 조사에 앞서 보다 제한된 사전 조사를 진행했더라면, 기관이 차후 트럼프 측에 감청영장을 발부하는 등 공격적 수단을 사용할 이유가 없었다는 것이다.

◼ FBI는 수사 전 트럼프-러시아 결탁의 증거를 찾지 못했다

특검은 FBI가 본격적인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수사를 시작하기 전 실제 결탁의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결론지었다.

특히 특검은 FBI가 수사에 앞서 관련 증인을 인터뷰하거나, 자체 데이터베이스를 검토하거나, 일반적인 분석 도구를 사용하는 등 적절한 단계를 거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검은 FBI가 이러한 단계를 거쳤다면 트럼프-러시아 결탁의 증거가 없다는 사실을 보다 일찍 발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FBI는 트럼프에 대해 편견을 갖고 있었다

특검은 이번 수사와 밀접하게 관련된 특정 인사들 사이에서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조사를 편견에 기반해 착수한 정황을 찾았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특검은 당시 FBI 부국장이자 CNN 상임 법률 분석가였던 앤드류 맥케이브(Andrew McCabe)와 FBI 요원이었던 피터 스트족(Peter Strzok)에게 초점을 뒀다.

특검은 당시 FBI 변호사였던 리사 페이지(Lisa Page)와 스트족이 나눴던 문자를 각주로 인용하며 “최소 스트족은 트럼프를 상대로 적대적 감정을 갖고 있었다”고 짚었다.

◼ FBI는 트럼프와 클린턴에 대해 다른 기준을 적용했다

특검은 FBI 가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조사를 위해 날것의, 분석되지 않고, 확증되지 않은 정보를 사용했다며 트럼프와 클린턴의 선거 개입 혐의에 다른 기준을 적용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특검은 클린턴이 본인의 개인 이메일 서버 사용과 관련한 대중의 관심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트럼프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엮었다고 분석했다.

특검은 “FBI가 증명되지 않은 정보를 기반으로 트럼프의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 전면 조사를 실시한 것과는 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선 어떠한 조사도 진행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 FBI는 스틸 문서 고발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

특검은 전직 영국 정보기관 M16 요원 크리스토퍼 스틸(Christopher Steel)이 작성해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수사의 근거가 된 ‘스틸 문서’(Steele dossier)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실제로 문서엔 트럼프의 러시아 사업 거래, 모스크바 음란파티, 선거본부 크렘린궁 결탁 등 스틸 개인의 검증되지 않은 주장이 포함됐다.

특검은 “FBI가 수사를 통해 스틸 문서 혐의들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기관은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근거로 카터 페이지 전 트럼프 캠프 외교정책 고문에게 영장을 발부해 감청을 시행했다”고 강조했다. 

 

 

 

출처: 존 듀럼 특검이 밝혀낸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의 진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3 한인 뉴스 IRS “납세신고서 1백만 개 ‘신원 사기’ 관련 추정” report33 2023.05.18 13
662 한인 뉴스 존경받던 경찰 .. 이제는 인센티브 제공해야 겨우 고용되나? report33 2023.05.18 14
661 한인 뉴스 몬태나주, 내년부터 틱톡 다운로드 금지.. 국내 첫 사례 report33 2023.05.18 9
660 한인 뉴스 영국 BBC "뉴스 취재 과정 투명하게 공개" report33 2023.05.18 11
659 한인 뉴스 남가주, 노숙자 문제 관련한 지역 이기주의(님비현상) 심화 report33 2023.05.17 9
658 한인 뉴스 파워볼, 어제 1등 당첨자 없어.. 당첨금 1억 4,000만달러 넘어 report33 2023.05.17 12
657 한인 뉴스 LA 광역권, 어제 대기오염 심각.. 건강에 매우 해로운 수준 report33 2023.05.17 9
656 한인 뉴스 코로나 비상사태 종료에도 사무실 복귀는 절반 수준 '정체' report33 2023.05.17 10
655 한인 뉴스 미국 가계부채 17조달러 넘었다 ‘자동차 할부 늘고 신용카드 1조달러 육박’ report33 2023.05.17 11
654 한인 뉴스 배우 유아인 밤샘 조사‥곧 '영장' 여부 결정 report33 2023.05.17 12
653 한인 뉴스 화학물질 덩어리 캔디, 젤리류 CA서 유통 금지된다 report33 2023.05.17 11
652 한인 뉴스 계란 가격 폭락.. 공급 안정세로 돌아서 report33 2023.05.17 10
651 한인 뉴스 '먹는 낙태약' 금지 재판 2라운드.. 1심 판결 뒤집힐까? report33 2023.05.17 13
650 한인 뉴스 온세미콘덕터 "한국, 20억 달러 투자 후보지 중 하나" report33 2023.05.17 7
649 자바 뉴스 김해원 칼럼: 패션 모델들, 한인의류업체들에 줄소송 report33 2023.05.17 178
648 한인 뉴스 [펌] US뉴스가 발표한 법과, 의과 대학원 순위 지니오니 2023.05.17 39
» 한인 뉴스 존 듀럼 특검이 밝혀낸 ‘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의 진실 report33 2023.05.16 30
646 한인 뉴스 트럼프 측근 줄리아니, 1천만 달러 피소.. "성적인 수발 요구" report33 2023.05.16 15
645 한인 뉴스 주한미군 한인 뇌물수수 기소 report33 2023.05.16 45
644 한인 뉴스 한국에서도 차별, 돌아오는 2세들 report33 2023.05.16 10
643 한인 뉴스 '2명=다자녀', 병원비 주고 공원 무료 입장...저출산에 안간힘 쓰는 지자체 report33 2023.05.16 16
642 한인 뉴스 "그냥 쉰다" 4050보다 많다…2030서 벌어진 이례적 현상 report33 2023.05.16 14
641 한인 뉴스 휘발유보다 싸서 갈아탔는데…"충전비만 50만원" 전기차주 한숨 report33 2023.05.16 11
640 한인 뉴스 주먹 때리고 밟고…장애아 어린이집 CCTV 속 학대만 500회 report33 2023.05.16 13
639 한인 뉴스 북한, 일본 가상화폐 7억2천만 달러 탈취…세계 피해액의 30% report33 2023.05.16 10
638 한인 뉴스 더그로브 일대 노숙자들, 전용 주거 시설로 이동 report33 2023.05.16 8
637 한인 뉴스 "LA, 저소득층 렌트비 지원 '섹션 8 바우처 프로그램' 무용지물" report33 2023.05.16 32
636 한인 뉴스 미국 6월부터 4~5번 금리동결, 올해 금리인하 없다 report33 2023.05.16 8
635 한인 뉴스 중남미 불체자, 마체테로 여자친구 참수 report33 2023.05.16 41
634 한인 뉴스 미국 가계부채, 2경원대로 사상 최대.. 17조달러 첫 돌파 report33 2023.05.16 10
633 한인 뉴스 바이든, “제발 뭐라도 좀 하라”....총기규제 목소리 높여 report33 2023.05.16 10
632 한인 뉴스 메모리얼 데이 연휴 여행객 급증.. "공항 2005년 이후 가장 붐빌 것" report33 2023.05.16 14
631 한인 뉴스 WHO "인공 감미료, 장기적으론 체중조절 효과 없어" report33 2023.05.16 13
630 한인 뉴스 2개국어 사용, 치매 발병 확률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 나와 report33 2023.05.16 12
629 한인 뉴스 군것질에 중독된 미국인.. "하루 과자 3봉지 이상" report33 2023.05.16 12
628 한인 뉴스 바이든 재산공개 '109만 달러~257만 달러'사이.. 지난해와 거의 비슷 report33 2023.05.16 21
627 한인 뉴스 "외로워서 나이 속이고 고등학교 입학" 한인여성 정신감정 받는다 report33 2023.05.16 11
626 한인 뉴스 미국 테크 허브 20곳 신설한다 ‘1차 5억달러 지원 신청 착수’ report33 2023.05.15 7
625 한인 뉴스 IT재벌 흉기 피살사건, 치안 불안이 아닌 치정 문제였다 report33 2023.05.15 11
624 한인 뉴스 바닷속 원룸서 74일 버틴 교수…'세월호 잠수팀'으로 왔었다 report33 2023.05.15 9
623 한인 뉴스 베이비부머가 쌓은 '위대한 유산' 100조 달러.. 자녀세대 불평등 우려 report33 2023.05.15 13
622 한인 뉴스 북한, 국제 스포츠 무대 복귀.. 9월 아시안 게임 참가 결정 report33 2023.05.15 11
621 한인 뉴스 미 당국 규제 강화에…가상화폐 기업들 "떠나겠다" 엄포 report33 2023.05.15 10
620 한인 뉴스 에어백 6천700만개 리콜 촉구…현대 등 12개 업체 사용제품 report33 2023.05.15 4
619 한인 뉴스 문학까지 침투한 AI 번역…"거스를 수 없는 흐름, 공존 모색해야" report33 2023.05.15 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