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미주 한인 뉴스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원화값이 또 출렁이고 있다. 최근 안정세를 찾는 듯했던, 달러 대비 원화가치가 다시 연중 최저점을 경신했다. 수출 감소 등 ‘경제 펀더멘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대외 경제 변수에 외환시장이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달러당 1330원까지 떨어진 원화값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2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값은 전 거래일 대비 2.9원 오른(환율은 하락) 1322.8원에 마감했다. 이날 원화값은 외환시장 개장과 동시에 급락하면서, 장중 한때 1332.3원까지 떨어졌다. 올해는 물론 지난해 11월 29일(1342.0원) 이후 약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가격이다.

다만 이날 오후 중국 위안화 가격 반등과 독일 생산자물가지수(PPI) 급락 소식이 전해지면서, 달러 대비 원화값은 전 거래일 대비 소폭 상승하며 마감했다. 지난달 독일 PPI는 전년 동월 대비 7.5% 상승하며 시장 예상치(9.8%)보다 크게 떨어져, 물가 상승세 완화 기대감을 키웠다.
 

널뛰기 원화값, 대외 지표에 민감하게 반응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최근 들어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은 더 심화하는 모습이다. 특히 엇갈린 대외 경제 지표가 발표될 때마다 외환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며, 환율 부침은 더 커졌다.
 


실제 불과 일주일 전인 지난 14일 달러 대비 원화 가치(1298.9원)는 11일 만에 1200원까지 상승하면서 안정을 찾는 모습을 보였었다. 13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시장 예상치보다 낮게 나오자, 긴축 정책 중단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그 전날 발표한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국민연금의 외환스와프도 환율 안정에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이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주요 인사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 발언이 나오면서, 긴축 강화 우려에 원화 가치가 다시 떨어지기 시작했다. 실제 14일부터 19일까지 3거래일 동안 떨어진 달러 당 원화값은 26.8원에 달했다. 이 때문에 19일(1325.7원)에는 종가 기준으로 올해 최저 가격까지 하락했다.

특히 18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한국 수출과 연결되는 산업생산이 기대치를 밑돌게 나온 것도 원화 가치는 하락을 이끌었다. 중국의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 효과가 지연되거나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면, 한국 수출 반등도 어려워 원화 약세가 커진 것이다.
 

무역수지 적자, 원화 약세 이끌어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이처럼 대외 지표에 외환시장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결국 취약해진 한국의 경제 펀더멘털 근본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누적돼 온 무역적자가 널뛰기 외환시장을 부추겼다는 분석이다.

실제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2월 중 달러 대비 원화 가치 하락률(1월 말 대비 2월 말 변화율)은 주요 통화국 평균의 두 배를 넘어섰다. 이례적인 원화 약세에 대해 한국은행은 “상당 부분인 약 40%가 무역수지 충격으로 설명된다”고 했다. 실제 한국과 마찬가지로 무역수지가 악화한 태국·남아프리카공화국·아르헨티나 등의 통화 가치도 한국과 비슷한 수준의 약세를 보였다.
 

수출 부진·한미 금리 차에 환율 반등 쉽지 않아

문제는 앞으로 전망도 밝지 않다는 점이다. 중국의 리오프닝 효과가 예상보다 빠르게 나오지 않으면서, 한국의 수출 반등도 시간이 더 걸릴 가능성이 크다. 국내 경기 상황 때문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쉽사리 올리지 못하면서, 역대 최고 수준으로 벌어진 한·미 금리 차도 문제다. 현재 최대 1.5%포인트인 한·미 금리 차는 미국의 1~2차례 기준금리를 더 올리면 최대 2%포인트까지 벌어질 수 있다. 이 경우 원화 약세가 더 가파르게 나타나면서, 환율이 또다시 출렁일 가능성이 크다.

대외 에너지 의존도가 높은 한국으로서는 국제유가의 재상승 가능성도 부담이다. 특히 당분간 달러당 1300원대의 낮은 원화 가치가 유지된다면, 에너지 수입 부담이 커지면서 무역수지 적자 폭이 이어질 수 있다.

성태윤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최근 수출을 중심으로 한 한국 경제의 취약성은 글로벌 경기 침체, 미·중 갈등같이 우리가 제어할 수 없는 요인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제어하기가 더 어렵다”면서 “수출 경쟁 강화를 위한 정책 지원 등 할 수 있는 노력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출 처: 널뛰는 환율…수출 부진·美 긴축 강화에 원화값 한때 연중 최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1 한인 뉴스 [단독]대한항공기 착륙하다 활주로 침범…에어부산 추돌할뻔 report33 2023.04.20 10
» 한인 뉴스 널뛰는 환율…수출 부진·美 긴축 강화에 원화값 한때 연중 최저 report33 2023.04.20 14
319 한인 뉴스 BTS 키운 방시혁 의장, 2640만불 LA저택 매입 report33 2023.04.20 16
318 한인 뉴스 한인 셀러들 “챗GPT 쓰니 판매 급증” report33 2023.04.20 9
317 한인 뉴스 ‘틱톡(Tiktok)’ 금지 움직임에도 “나랑은 상관없어” report33 2023.04.20 14
316 한인 뉴스 아스트로 문빈 자택서 사망.. 극단적 선택 추정 report33 2023.04.20 17
315 한인 뉴스 크레딧 조회 400불도…렌트 수수료 폭주 report33 2023.04.18 17
314 한인 뉴스 추성훈 부친상, 갑작스러워 더 안타까운 비보 "지병도 없으셨는데..." 1 report33 2023.04.18 94
313 한인 뉴스 애플, 연 4.15% 저축계좌 출시…美 저축성예금 평균이자의 10배 report33 2023.04.18 10
312 한인 뉴스 졸업생 연봉 ‘캘리포니아공대’ 1위 report33 2023.04.18 47
311 한인 뉴스 블랙핑크, 美 음악 축제 코첼라 헤드라이너…"꿈이 이루어졌다" report33 2023.04.18 14
310 한인 뉴스 "주급 3억4천만원" 손흥민, 토트넘 2위…EPL "킹"은 14억원 홀란 report33 2023.04.18 18
309 한인 뉴스 CA, 겨울 동안 많은 비 내렸지만 진정한 가뭄 해갈 미지수 report33 2023.04.18 14
308 한인 뉴스 코로나19는 여전히 미국인 사망원인 3위.. "비상사태 끝났지만" report33 2023.04.17 18
307 한인 뉴스 부모 77% "자녀 학교서 총격 사건 걱정" report33 2023.04.17 12
306 한인 뉴스 덴버나 오로라에서 10만달러의 실제 가치는? report33 2023.04.17 152
305 한인 뉴스 주말 곳곳서 총격…사상자 속출 report33 2023.04.17 12
304 한인 뉴스 CA, 129년만에 5번째로 가장 추운 3월 보내 report33 2023.04.17 16
303 한인 뉴스 작년 불법 렌트비 인상 급증…3443건 report33 2023.04.17 61
302 한인 뉴스 그레이스 김 첫 우승…LPGA 롯데 챔피언십 report33 2023.04.17 16
301 한인 뉴스 [펌] 아이비리그 학비 9만불에 육박..그 외 학교는 지니오니 2023.04.13 35
300 한인 뉴스 [펌] 올해 하버드 합격 아시안 역대 최다 지니오니 2023.04.05 51
299 자바 뉴스 K-피플 71회 "미국 패션의 중심은 LA!"...한인의류협회 장영기 이사장 편 report33 2023.04.01 458
298 한인 뉴스 [펌] 대학과 전공 선택... 선택 기준 TIP 지니오니 2023.03.30 17
297 자바 뉴스 툭하면 폭우·추위…"봄옷 장사 망쳤다" 한숨 file report33 2023.03.30 472
296 한인 뉴스 “메디캘 갱신 놓치면 혜택 박탈” report33 2023.03.28 42
295 한인 뉴스 [펌] 최근 졸업생 연봉 조사, 연봉 상위 전공은 지니오니 2023.03.21 54
294 한인 뉴스 [펌] 향후 10년 간 수요가 꾸준할 대학 전공은 지니오니 2023.03.15 40
293 한인 뉴스 [펌] 컬럼비아대, SAT ACT점수 제출 선택 영구화 지니오니 2023.03.09 38
292 한인 뉴스 [펌] 2023 KSEA National Mathematics and Science Competition (NMSC) Announcement 지니오니 2023.03.02 68
291 한인 뉴스 [펌] SAT 등 2023년 대입 표준시험이 시작됩니다. 지니오니 2023.03.01 24
290 한인 뉴스 [펌] 미래 커리어 성공을 위한 6가지 필수 기술 지니오니 2023.02.22 40
289 자바 뉴스 매직쇼·어패렬쇼 개막… 한인 의류업계 LV(라스베가스) ‘총집결’ file report33 2023.02.16 543
288 자바 뉴스 회사 기밀 유출 한인에 “ 450만불에 배상 “ 판결 report33 2023.02.16 263
287 한인 뉴스 [펌] 5월 시행 AP시험, A학점의 가치를 좌우한다 지니오니 2023.02.15 19
286 한인 뉴스 [펌] GPA 3점대, 실망이 아니라 전략이 필요하다 지니오니 2023.02.08 22
285 한인 뉴스 [펌] 사립대냐 공립대냐 선택시 고려사항은 지니오니 2023.02.01 33
284 한인 뉴스 [펌] 고교생 Summer Research 추천 프로그램 지니오니 2023.01.25 31
283 한인 뉴스 [펌] 명문대가 입학사정에서 고려하는 탁월함이란 지니오니 2023.01.18 35
282 한인 뉴스 [펌] SAT, ACT 최근 응시 현황은 어떨까요? 지니오니 2023.01.10 38
281 한인 뉴스 [펌] 2023년 시작... 올해 계획을 세워 보자 지니오니 2023.01.04 50
280 한인 뉴스 손웅정 씨 “손흥민 아직 ‘월드클래스’ 아냐” file report33 2022.12.15 193
279 한인 뉴스 남가주 주민들, 집값 하락에 전전긍긍.. Refinancing 불가능 file report33 2022.12.15 331
278 한인 뉴스 코로나+독감+RSV 트리플데믹 확산 ‘어린이 병상부족 심각, 초비상’ file report33 2022.12.13 169
277 한인 뉴스 코로나19 실업 수당 사기로 70만 달러 이상 챙긴 래퍼..6년 이상 징역형 2 file report33 2022.12.09 2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