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미주 한인 뉴스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자진 월북후 추방' 킹 이병, 북한서도 골치덩어리 취급

웜비어와 달리 '말썽꾸러기 흑인병사 이용가치 없어' 판단
한국서도 각종 범죄행위.. 미군 인종차별 주장 설득력 없어

Photo Credit: US Armed Forces

북한이 자진월북한 미군 트래비스 킹을 비교적 빠른 시일내에 중국으로 송환, 미국에 인계한 이유에 대해 설왕설래가 끊이지 않고 있다.

미군의 수치로 불리는 이번 해프닝을 두고 의회에서는 "이번 사건은 오토 웜비어 케이스와 전적으로 다르다"고 강조했다.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 크리스 밴 홀런 민주당 의원은 27일 '미국의 소리'에 “자세한 정황을 모두 알지 못하지만 그의 가족이 기뻐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세부 사항에 대한 결정은 조 바이든 행정부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동료인 지크 머클리 민주당 의원 역시 “매우 이례적인 사건이라 국무부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상원 군사위 소속 마이크 라운즈 공화당 의원은 "과거 평양을 방문했다가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고문당하고 미국으로 돌아온 직후 숨진 오토 웜비어 사건과는 매우 다른 문제"라고 강조했다.

라운즈 의원은 “이 사건은 문제가 큰 젊은이가 현실에서 도망치려고 결심한것 같은데 아마 그 결정을 지금쯤 후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군대와의 계약을 위반하고 무단으로 월북했다는 점에서 미국내에서도 킹 이병에 대한 비판이 그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자국법에 따라 킹 이병을 추방하기로 했다고 보도한바 있다.

지난 7월18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견학하던 킹은 갑자기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월북했다. 

북한은 "킹 이병이 미군내에서의 비인간적 학대와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으로 북한에 넘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명문 버지니아대 출신의 백인학생 웜비어에 비해 평소 행실에 문제가 많은 흑인인 킹 이병은 한국 근무때부터 폭력을 일삼은 말썽꾸러기라는 점에서 그의 주장은 여론의 호응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따라 북에서조차 충동적으로 건너온 미군 병사가 '이용가치'가 떨어지는 인질로 판단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

전세계에 미국 정부와 미군의 이미지와 명예를 실추시키고 돌아온 킹 이병에 대한 처벌이 향후 어떻게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출처: '자진 월북후 추방' 킹 이병, 북한서도 골치덩어리 취급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1 한인 뉴스 자동차노조, 파업 확대하나?.. 대선 앞두고 '존재감' 부상 report33 2023.09.30 20
2860 한인 뉴스 앤젤리나 졸리, 패션 디자이너 변신.. "상처 치유 과정" report33 2023.09.30 15
2859 한인 뉴스 한미연합회, 한미동맹 70주년 기념식 개최 report33 2023.09.28 20
2858 한인 뉴스 "아이폰15 프로·맥스 쉽게 과열.. 이용자 불만" report33 2023.09.28 18
2857 한인 뉴스 내달부터 브루클린도 음식물 쓰레기 분리 배출 report33 2023.09.28 12
2856 한인 뉴스 뉴저지 내년 최저임금 시간당 15불 넘어 report33 2023.09.28 16
2855 한인 뉴스 메타, MR 헤드셋 '퀘스트3' 공개.. 애플과 경쟁 예고 report33 2023.09.28 8
2854 한인 뉴스 내로남불 비벡 라마스와미 “H-1B 비자 프로그램 끝낼 것” report33 2023.09.28 15
» 한인 뉴스 '자진 월북후 추방' 킹 이병, 북한서도 골치덩어리 취급 report33 2023.09.28 18
2852 한인 뉴스 美고금리 장기화에 - 원·달러 환율, 하루 만에 연고점 또 경신...장중 1,356원 report33 2023.09.28 9
2851 한인 뉴스 원유재고 감소에 국제유가 3%대 급등.. 13개월 만에 최대 report33 2023.09.28 10
2850 한인 뉴스 미국 부모나 가족들과 함께 사는 젊은층 근 절반으로 급증 ‘80여년만에 최고’ report33 2023.09.28 22
2849 한인 뉴스 사우스LA 걸친 크렌셔 블러바드 ‘경제 개발 위한 인센티브 구역’ report33 2023.09.28 15
2848 한인 뉴스 제철소도 No탄소 배출 .. 미 최대 제철사 도전! report33 2023.09.28 13
2847 한인 뉴스 LAPD무어 국장, “새로운 무보석금 제도 시행은 치안 약화의 지름길” report33 2023.09.28 19
2846 한인 뉴스 빅토리아 시크릿의 변신.. '마른 몸매' 편견 벗고 다큐로 돌아왔다 report33 2023.09.28 18
2845 한인 뉴스 한국 노인, 미국 사람들보다 '훨씬 오래, 튼튼하게' 산다 report33 2023.09.28 18
2844 한인 뉴스 한국에서 태어난 아기는 천연기념물? report33 2023.09.28 11
2843 한인 뉴스 바이든, 트럼프 재임때 공장폐쇄 .. 자동차 노조 공략과 트럼프 직격 report33 2023.09.28 7
2842 한인 뉴스 고금리 장기화에 저신용기업 대출 부실화 우려 증가 report33 2023.09.28 9
2841 한인 뉴스 LAUSD, ‘코로나 19 백신 의무화 정책’ 2년여만에 폐지 report33 2023.09.28 7
2840 한인 뉴스 "북한, 월북 미군 중국으로 추방…미 당국, 신병 확보" report33 2023.09.28 8
2839 한인 뉴스 토니 서먼드 CA 주 교육감, CA 주지사 출마 선언 report33 2023.09.28 8
2838 한인 뉴스 UPS 남가주서 계절근로자 만명 채용 report33 2023.09.28 11
2837 한인 뉴스 남가주 개솔린 가격 급등세 지속..하루새 또 2센트 이상 상승 report33 2023.09.28 12
2836 한인 뉴스 북한 "미군병사 트래비스 킹 추방 결정" report33 2023.09.28 9
2835 한인 뉴스 현대차·기아 330만대 리콜…"엔진 부품 화재 위험" report33 2023.09.28 11
2834 한인 뉴스 "총기 트라우마에 개학이 두렵다".. '방탄 백팩' 사는 학부모 report33 2023.09.28 14
2833 한인 뉴스 머스크 때문에.. 러·중·이란 선전전 X에서 탄력받는다 report33 2023.09.28 8
2832 한인 뉴스 '러스트벨트' 미시간주서 대선 총성 울린다.. 바이든·트럼프 격돌 report33 2023.09.28 17
2831 한인 뉴스 UCLA, 기숙사 가격 낮추고 크기 줄일 계획.. 고시원 스타일 report33 2023.09.28 10
2830 한인 뉴스 한인마켓 일제히 추석맞이 대세일…상차림 식품 위주 가격 인하 report33 2023.09.27 9
2829 한인 뉴스 중국계 제쳤다.. 인도계 미국인, 440만명으로 아시아계 1위 report33 2023.09.27 8
2828 한인 뉴스 타겟, 매장 9곳 폐쇄.. "절도·조직적 소매범죄 증가" report33 2023.09.27 15
2827 한인 뉴스 CA, 총기 업계에 추가 세금 부과 최종 승인 report33 2023.09.27 8
2826 한인 뉴스 "우리 아빠 다시 걷도록 도와주세요" 딸의 눈물겨운 호소 report33 2023.09.27 12
2825 한인 뉴스 원달러 환율 1348원, 올해 최고치…달러화 강세에 하루 12원 상승 report33 2023.09.27 8
2824 한인 뉴스 재외국민 한국 셀폰 없어도 여권 이용해 본인인증 가능 report33 2023.09.27 9
2823 한인 뉴스 무상급식 수혜 대상 대폭 확대.. 지원금도 인상 report33 2023.09.27 9
2822 한인 뉴스 LA시 주차티켓 적발 전년대비 17%↓.. 하루 4,700건 report33 2023.09.27 11
2821 한인 뉴스 바이든 차남 헌터, 이번엔 '노트북 폭로' 트럼프 측근 고소 report33 2023.09.27 9
2820 한인 뉴스 성공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는 주는? report33 2023.09.27 9
2819 한인 뉴스 FTC, 아마존 상대로 반독점 소송 제기.."낮은 품질, 높은 가격" report33 2023.09.27 9
2818 한인 뉴스 부대찌개와 '찰떡궁합' 스팸, 한국이 세계 2위 소비국 report33 2023.09.27 15
2817 한인 뉴스 [속보] '백현동,대북송금 혐의'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 report33 2023.09.27 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