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미주 한인 뉴스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며느리는 추석 밥상 뒤엎고 법정 간다

한가위, 코로나 이후 명절 이혼 부추기는 주범
한국 여성 입장에서는 여전히 고생하고 욕먹는 '미운 연휴'

Photo Credit: 대한민국 최대 명절인 추석이 여성 입장에서는 쌓인 갈등이 폭발하며 이혼을 부추기는 요소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Pixabay

9월 마지막 주인 올해 추석 연휴는 10월초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다. 

미주에서 이민생활을 이어가는 한인 가정에서도 '한국판 추수감사절' 한가위는 여러사람에게 넉넉한 인심을 베푸는 계기가 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비즈니스를 혁신하세요

 

특히 미국에 거주하는 여성 입장에서는 미국땅에서 시모부를 모시거나, 제사를 지내는 일도 드물다.

가족끼리 모여 식사를 하거나 덕담을 주고받는 즐거운 시간이 되는 셈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떠나온 조국 대한민국에서는 아직까지 최대 명절 추석이 남기는 후유증이 만만치 않은 현실이다. 

아내-며느리-어머니 입장인 여성들의 분노가 추석 직후 폭발하게 되는 '시한폭탄' 같은 긴장된 순간이 되는 경우가 잦다. 

대한민국에서는 추석이 끝나자마자 잔치상을 뒤엎고 법정으로 가서 이혼소송을 제기하는 여성들의 숫자가 줄지 않고 있다. 

명절 직후마다, 특히 가장 중요한 이벤트인 추석 이후에 급증하는 ‘명절 이혼’을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부부끼리의 갈등에 어른들이 간섭하는 일은 절대로 삼가해야 한다.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조언에 따르면 추석과 설날 이후 관련 상담 건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난다. 

새천년-21세기가 된지 수십년이 흘렀지만 한국에서는 아직도 아내에게만 하루종일 부엌일을 시키거나 남자들끼리만 술마시며 고스톱을 치는 일이 많다는 것이다.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도 추석 즈음인 10월달 이혼 건수가 가장 많았다.

2018년 월별 이혼 건수는 10월이 1만5000건(전체 9.7%)으로 1위였고 11월이 1만1000건(9.3%)으로 2위였다. 

2019년 역시 10월이 9900건(8.9%)으로 가장 많았고 코로나가 터진 이후 10월 이혼건수는 2020년 9300건(8.8%)에서 2021년 7700건(7.6%) 2022년 7500건(8%)으로 약간 내림세를 보였다. 

그렇지만 엔데믹이 시작되고 맞이하는 첫 추석인 올해에 또다시 10월 이혼율이 높아질지 주목된다. 

추석 직후 배우자와 갈라서려는데 상대측 부모를 만나지 않은 것이 이혼소송에서 불리한 이유가 되냐는 상담이 들어오는 경우도 있다. 

적절한 수준의 데이터 보안을 원하시나요? 자세히 알아보세요

 


법조인들은 "추석 이혼은 단순히 당일 발생한 부부 갈등 때문이 아니라 오랫동안 쌓여온 분노가 명절이라는 뇌관을 만나 폭발하는 것"으로 해석한다. 

단순히 시댁과의 갈등만으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이 아니라 평소 부부관계에 불만이 많았고 명절날 시댁,처가 식구로부터 인격모독 발언을 듣고 터지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것이다. 

양측 부모가 개입하면 최악의 상황으로 돌변한다. 

부부싸움에 어른들을 끌어들이면 화해할수 있는 사안도 파탄난다는 것. 

결국 ‘추석 이혼’을 피하기 위해서는 갈등이 터진뒤 수습하기보다 문제가 커지기 전에 부부끼리 대화와 양보하는 자세로 나가야 한다. 

특히 남성의 경우 배우자의 살림고생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말고 더 배려하고 이해하는 태도를 갖춰야 한다. 

고부갈등때에도 방관하는 태도를 취하거나 자기 부모를 욕한다고 아내를 나무라면 안되고 배우자의 섭섭한 점을 들어주고 편을 들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오히려 가족이 모이는 추석명절을 계기로 그동안 소원했던 부부갈등을 해소할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미 부부관계가 파탄나 추석 이후 헤어지기로 결심했을 경우, 갈등을 최소화하는 결별을 준비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이민 온 덕분에 추석 갈등 없어서 너무 좋다"고 생각하는 미주 한인 여성들이 얼마나 될지 자못 궁금하다. 

 

 

 

출처: 며느리는 추석 밥상 뒤엎고 법정 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20 한인 뉴스 [펌] 가중되는 아이비리그 입학 경쟁...불합격 이유는? 지니오니 2024.06.12 11
2919 한인 뉴스 [펌] 아이비리그 졸업생들의 연봉은 어느 정도일까? 지니오니 2024.06.06 14
2918 한인 뉴스 [펌] 대입 컨설턴트 선택 전 꼭 확인해야 할 5가지 지니오니 2024.05.22 41
2917 한인 뉴스 [펌] 대학 결정 시 부모의 역할은 어디까지일까? 지니오니 2024.05.16 60
2916 한인 뉴스 [펌] 하버드 vs 스탠포드 둘 다 붙으면 어디를 갈까? 지니오니 2024.05.08 114
2915 한인 뉴스 [펌] 2024년 UC 계열 지원 결과...대기자라면 이렇게 준비하자 지니오니 2024.05.01 131
2914 한인 뉴스 [펌] 갈수록 힘 받는 SAT와 ACT...하버드도 의무화 지니오니 2024.04.24 167
2913 한인 뉴스 [펌] 올해 IVY리그 합격생 공통점...높은 내신·구체적 활동 지니오니 2024.04.17 182
2912 한인 뉴스 [펌] 아이비리그 8개 대학 모두 합격...하버드 진학 예정 리아 최 지니오니 2024.04.11 253
2911 한인 뉴스 [펌] UC대학 대기자명단 오르면 성취•성적향상 서류 추가 가능 지니오니 2024.04.03 235
2910 한인 뉴스 [펌] 내향적 성격엔 데이터 직종이 최적...고소득 직업 발표 지니오니 2024.03.29 188
2909 한인 뉴스 [펌] 세 딸을 하버드 보낸, 그 엄마 비밀...황소수학 비법은? 지니오니 2024.03.20 175
2908 한인 뉴스 [펌] 머리 좋은데 공부는 안 한다? 십중팔구 이말이 문제다 지니오니 2024.03.13 148
2907 한인 뉴스 [펌] 5월 6일부터 2주간 일제히 AP 시험…디지털 응시 과목 알고 준비해야 지니오니 2024.03.07 131
2906 한인 뉴스 [펌] '하버드' 합격 순간, 그리고 그들이 원한 건... 지니오니 2024.02.28 128
2905 한인 뉴스 [펌] UGA 의대 2026년부터 신입생 받는다 지니오니 2024.02.21 211
2904 한인 뉴스 [펌] FAFSA 대란 파장… UC 대학 통보일 연기 지니오니 2024.02.14 92
2903 한인 뉴스 [펌] SAT의 부활...명문대 잇따라 재도입 지니오니 2024.02.07 87
2902 한인 뉴스 [펌] CTC <자녀세금크레딧> 대상자 소득세 신고 미루는 게 유리 지니오니 2024.01.31 92
2901 한인 뉴스 [펌] 2024년 대입 지원, 트렌드를 미리 알고 준비하자 지니오니 2024.01.24 92
2900 한인 뉴스 [펌] 130만불 장학금 비결, 검색만 잘해도 된다 지니오니 2024.01.18 89
2899 한인 뉴스 [펌] 미국도 의대진학 열풍...USC교수 무료 세미나 개최 지니오니 2024.01.10 69
2898 한인 뉴스 [펌] 가급적 많은 과외활동에 관심·참여해야 지니오니 2024.01.04 162
2897 한인 뉴스 [펌] 하버드 인기 시들? 조기지원자 17% 감소 지니오니 2023.12.27 62
2896 한인 뉴스 [펌] FAFSA 작성시 알아야 할 것...가급적 빨리 완료해야 혜택 지니오니 2023.12.20 60
2895 한인 뉴스 [펌] 대입서 좋은 추천서 받으려면, "끈기·진실성·자원 활용 능력 보여줘야" 지니오니 2023.12.13 27
2894 한인 뉴스 [펌] 하버드 연구 "인간관계가 성공 비밀"...스펙 이전 인성 갖춘 자녀로 길러야 지니오니 2023.12.07 32
2893 한인 뉴스 [펌] IT시대 핫한 전문직 전공...인포메이션 시스템스 지니오니 2023.11.29 36
2892 한인 뉴스 [펌] 특별한 '자신' 소개...입학사정관 사로잡는 에세이 쓰는 방법 지니오니 2023.11.27 25
2891 한인 뉴스 [펌] UC지원 어떻게 하나..이것만은 알아두자 지니오니 2023.11.08 44
2890 한인 뉴스 [펌] 좋은 여름방학 프로그램 접수는 시작됐다 지니오니 2023.11.01 42
2889 한인 뉴스 [펌] 지금은 대학 입학지원서 접수 시즌 지니오니 2023.10.25 44
2888 한인 뉴스 [펌] "이럴 거면 학교가지마"...하버드 보낸 엄마의 경고 지니오니 2023.10.19 63
2887 한인 뉴스 [펌] 학비가 비싼 TOP 10 대학, 랭킹 30위권에 지니오니 2023.10.11 55
2886 한인 뉴스 [펌] 이번 주는 '리버럴 아츠 칼리지' (LAC) 순위입니다 지니오니 2023.10.04 79
2885 한인 뉴스 연방 의회 임시예산안 처리 계속 난항…정부 셧다운 초읽기 report33 2023.09.30 151
» 한인 뉴스 며느리는 추석 밥상 뒤엎고 법정 간다 report33 2023.09.30 42
2883 한인 뉴스 [속보] 다이앤 파인스타인 CA 연방상원의원, 사망 report33 2023.09.30 34
2882 한인 뉴스 [리포트] 높은 주거비용에 캡슐주택까지 생겨나는 CA주 report33 2023.09.30 53
2881 한인 뉴스 테크기업 종사자 평균 연봉 작년보다 3% 줄어 report33 2023.09.30 43
2880 한인 뉴스 LA랜드마크 '윌셔 그랜드 센터' 꼭대기에 태극기와 성조기 오른다! report33 2023.09.30 29
2879 한인 뉴스 [리포트] 미국인 10명 중 6명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산다 report33 2023.09.30 105
2878 한인 뉴스 내년 소셜 시큐리티는 얼마나 오를까? report33 2023.09.30 25
2877 한인 뉴스 '해리포터 호그와트 교장' 마이클 갬본 별세.. 향년 82세 report33 2023.09.30 35
2876 한인 뉴스 ‘KYCC, SM엔터 설립자 이수만 회장’ LA시 환경 개선 프로젝트 론칭 report33 2023.09.30 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65